해찬솔일기 472

퇴근하고 한 잔? 한 책!

초여름, 한낮의 열기가 식어가는 퇴근길. 얇게 입힌 튀김옷을 입은 치킨 한 마리에 노랗게 익은 맥주 한 잔만큼 좋은 만남은 없다.그럼에도 유혹을 이겨내고 진주문고에 들렀다. 를 샀다. 며칠 전 유튜브에서 정병준 이화여대 사학과 교수의 강의를 본 뒤 참을 수 없었다.짧은 해방의 기쁨은 긴 분단의 아픔으로 다가온 대한민국의 현실에서 저자는 발굴한 자료를 바탕으로 1945년 해방 이후의 몇 개월의 시간을 아주 상세하게 우리에게 들려준다. 짧지만 긴 그 시공간에 오늘날 대한민국의 현재가 깃들어 있다니…. 책 욕심이다. 덕분에 치맥도 이겨낸다. 집에 와서 후다닥 읽으려 했다.좌식 의자에 우리집 냥이 ‘나래’가 먼저 자리를 잡았다. 녀석의 안락을 뺏을 수 없다.먼저 앉는 이가 임자이니.베란다로 나가는 길목 앞에 앉..

해찬솔일기 2024.05.24

열정의 꽃을 피우는 도서관에서 은근슬쩍 내 꿈도 담금질

태양이 열정을 담아 보내면 녹음이 짙어지는 계절이다. 쉬는 날, 막내를 태워다 주고 진주시립연암도서관을 찾았다. 글로자로서 납품해야 할 글 두 편의 마감이 다가왔다. 서둘러야 했다. 오전 여덟 시 삼십 분. 노트북실에 나를 가두고 몸에서 글을 밀어냈다. 한 시간여 뒤 한 편을 마감했다. 잠시 화장실을 다녀오며 기지개를 켜고 다시금 앉았다. 마저 남은 한편을 밀어냈다. 글 두 편이 오전 중에 뚝딱 엉터리처럼 만들어졌다. 열한 시가 넘어가자 슬슬 배도 출출해지고 마나님이 몸에 좋다며 꼭 마시라는 거시기를 머그잔에 타서 세워둔 차로 향했다. 샌드위치랑 먹고는 방안처럼 차에서 누워 빈둥빈둥. 잠시 기분 좋게 졸았다. 차를 나와 근처를 산책하다 비워둔 노트북실로 향했다. 의무적으로 마감해야할 거리는 이미 해결했지..

해찬솔일기 2024.05.24

우리 부부 쉬는 날...

맞벌이 우리 부부의 쉬는 날은 일치하지 않을 때가 많다. 내가 주중에도 근무하고 쉬는 통에 같이 쉬는 날을 공유하기가 어렵다. 모처럼 우리 부부의 쉬는 날이 일치한 일요일, 동네 근처 스타벅스로 향했다. 둘째 아들이 어버이날에 보내 준 스타벅스 상품권을 사용하기 위해서다. 각자 읽을 책 등을 챙겨 샌드위치와 음료를 마시며 나른한 주말을 즐겼다. 책 욕심이 많아 책 2권과 며칠 전 바빠서 읽지 못한 경향신문과 조선일보를 챙겨갔다. 은 구매 후 일독한 적이 있었지만, 이번에는 연필을 들고 찬찬히 다시 읽었다. 아내는 가져간 책도 읽으며 때로는 유튜브 청취까지. 간혹, 내 체질 개선도 권한다. 다중 작업을 하는 멀티플레이어 같다. 나는 하나에 집중해서 마무리한 뒤에 다음으로 몰입하는 편이다. 이곳에서 책 한 ..

해찬솔일기 2024.05.20

성심원 시 낭송 “나에게 말을 걸다”

“나에게 말을 걸다” 살아가노라면 괜스레 힘이 없어지기도 합니다. 이럴 때면 잠시 멈추고 쉬어가면 좋습니다. 시를 읽는 것은 이처럼 잠시 숨을 고르는 나에게 떠나는 여행이기도 합니다. 성심원 생활복지팀 프로그램 두 번째 날인 4월 9일, 우리는 시 낭송가 김태근 시인을 모시고 나에게 말을 걸었습니다.내면의 나를 만나 끌어안고 토닥였습니다.시와 함께 진심 어린 위로를 내면의 나에게 전해주었습니다. “꽃이 피었다/ 성심원에 꽃이 피었다 / 산청 성심원에 봄꽃들이 피었다// ~ 봄이 이토록 찬란한 것은 / 성심원 신부님과 수녀님들의 땅 밟는 소리 / 성심원 사람들의 땅 밟는 소리가 있기 때문이다//”시 낭송가이자 시인인 김태근의 시 을 읽으며 농익은 봄기운을 한가득 채웁니다. 시를 읽으며 오롯이 나에게 집중했..

해찬솔일기 2024.04.13

청룡 띠가 오늘, 오후 5시 27분 이후라는 것 아시나요

청룡 띠가 오늘, 오후 5시 27분 이후라는 것 아시나요 2024년 2월 4일 오늘은 입춘입니다. 오늘 입춘을 샅샅이 톺아 나가면서 살펴보시죠. 입춘은 24절기 중의 하나입니다. 태양의 황경이 315˚에 드는 때입니다. 양력으로 2월 3일이나 2월 4일 또는 2월 5일에 있기도 합니다. https://youtu.be/xLRnjGhy4ig?si=KXE_N5qpzJ11TP3g #입춘 #입춘대길 #건양다경 #절기 #청룡 #띠

해찬솔일기 2024.02.04

2024년 해찬솔 새해 계획

유튜버가 되자. 역사는 이야기다. 이야기가 있는 여행자의 발자국을 유튜브에 올리자. 1분~5분 사이 영상물을 1년에 50편 만들기 두산백과사전을 읽고 정리하자 백과사전을 슬렁슬렁 읽고 독후감 쓰듯 이야기를 기록하기 마나님과 전국에 있는 박물관을 찾아가자. 살아 있는 박물관아 기다려라. #새해계획 #해찬솔 #유튜브 #유튜버 #박물관 #박물관탐방 #역사여행

해찬솔일기 2024.01.02

아직도 커서만 껌뻑껌뻑

커서만 깜빡깜빡. 마감이 내일인데도 아직도 커서만 껌뻑껌뻑한다. 토요일인 어제는 아들과 연암도서관 다녀왔다. 가기 싫다는 녀석을 끌고 왔다. 집에서 그냥 있으면 하루가 그냥 훅하고 간다며. 도서관 내 카페에서 달짝지근한 캐러멜 마키아토도 중간에 사 먹여가며 점심 무렵까지 버티다 집에 왔다. 오늘은 근처 카페에 왔다. 주말이지만 이른 시간부터 노트북과 책을 들고 온 이들이 자리한다. 나 역시 자리 한쪽을 차지하고 앉아 그저 모니터만 뚫어지게 본다. 속으로 아자아자 다짐도 한다. 애먼 냉커피만 마신다. #주말 #마감 #글쓰기 #모니터 #연암도서관 #스타벅스

해찬솔일기 2023.09.03

여름휴가, 피서가 별 것 있나요

여름의 절정, 한낮의 열기가 뜨겁습니다. 여름휴가, 피서가 별 것 있나요. 어제 오후는 막내아들과 동네 근처 스타벅스로 향했습니다. 각자 한 권의 책을 챙기고. 아이스커피를 마시며 며칠 전에 산 책 을 읽었습니다. 논어. 중학교에 들어가 처음으로 접하고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만날 기회가 많았던 책입니다. 젊은 시절과 달리 요즘에는 읽히는 재미가 쏠쏠합니다. 밥을 천천히 씹어 먹으면 단맛이 나오듯 논어도 그러네요. 이 책을 읽으며 다시 천자문에 도전해보자는 다짐과 논어 원전을 읽어보자는 결심이 생깁니다. #피서 #북캉스 #독서 #논어 #나이오십에읽는논어 #스타벅스

해찬솔일기 2023.08.20